관리 메뉴

LWJ의 일기장

171203 [삿포로여행] 27. 날씨가 흐리니 아무도 없던 히츠지가오카 전망대(さっぽろ羊ヶ丘展望台) 본문

해외여행 이야기/[삿포로여행] 17년 10월 28일-31일

171203 [삿포로여행] 27. 날씨가 흐리니 아무도 없던 히츠지가오카 전망대(さっぽろ羊ヶ丘展望台)

LEEWJ 2017.12.03 15:31

DSC-RX100M3


버스를 타고 다시 후쿠즈미역으로 돌아가던 중 삿포로 셀렉트의 티켓이 한장 남았다는게 생각났다. 마침 근처에 남은 티켓을 쓸 수 있는 히츠지가오카 전망대가 있어서 거기를 가기로 했다.


DSC-RX100M3


후쿠즈미역에서 히츠지가오카 전망대행 버스를 타고 도착을 했으나 날씨가 흐리니 관광객은 나와 같은 버스를 탔던 2명이 전부였다.




DSC-RX100M3


기념품점이랑 카페도 있고 식당까지 있던 휴게소 같은 느낌이 나는 곳이었다. 그냥 휴게소라고 하면 되려나?


DSC-RX100M3


원래는 넓은 들판에 양떼도 있는듯 했으나 날이 흐린지 양은 하나도 없고 윌리엄 박사의 동상만 있었다.


DSC-RX100M3


다른사람들은 다들 푸른 하늘 배경에 찍은 이 동상인데 나는 구름이 가득한 날에 찍게 되었다.


DSC-RX100M3


소년이여 야망을 가져라 라는 문구가 적혀있는데..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듯 없는듯.. 익숙한 문구다. 예전에 성문기초영문법으로 영어공부를 할 때 본 적이 있었던건가..


DSC-RX100M3


들판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다.


DSC-RX100M3


줌을 최대한 당기니 저 멀리 삿포로 돔이 있는게 보였다.


DSC-RX100M3

날이 흐려서 어쩔 수 없지만 히츠지가오카 전망대에서 양을 못 본건 못내 아쉬웠다.


DSC-RX100M3


날이 흐린데다가 곧 문을 닫을 시간이라 그런지 더이상 전망대로 올라오는 사람도 없었다.


DSC-RX100M3


이날 함께 해준 내 우산.. 아침부터 만신창이가 되어서 다 부서져 버렸다.


DSC-RX100M3


마지막은 역시 소프트 아이스크림! 내려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도중에도 아이스크림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하나 먹기로 했다.



신고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