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LWJ의 일기장

171204 [삿포로여행] 28. 마지막 밤을 함께 한 양고기, 요조라노 징기스칸(夜空のジンギスカン) 본문

해외여행 이야기/[삿포로여행] 17년 10월 28일-31일

171204 [삿포로여행] 28. 마지막 밤을 함께 한 양고기, 요조라노 징기스칸(夜空のジンギスカン)

LEEWJ 2017.12.04 00:30

DSC-RX100M3


히츠지가오카 전망대도 갔다오고 이제 모든 일정은 끝났다. 비도 오고 엄청난 날씨였지만 무사히 여행을 마쳐서 정말 다행이었던 날이다.

이제 저녁식사를 하러 다시 스스키노로 돌아왔다.


DSC-RX100M3


마지막날 저녁을 먹을 곳은 요조라노 징기스칸(夜空のジンギスカン) 이라는 곳이다.




DSC-RX100M3


징기스칸이라는 이름과 양고기를 구워먹는게 무슨 관계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양고기를 구워먹는 집이다.


DSC-RX100M3


뭘 먹을까..하다가 일단 가볍게 호주산 양고기로 시작했다. 사실 타베호다이도 괜찮지만 내가 먹고싶은 홋카이도산 양고기는 타베호다이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메뉴라서..


DSC-RX100M3


그리고 밥 한그릇도 같이 시켰다. 고기에는 역시 밥이 빠질 수 없다.


DSC-RX100M3


고기를 찍어먹을 두가지 양념과 소금. 난 특히 저 가운데 소스가 마음에 들었다.


DSC-RX100M3


특이하게 생긴 불판 위에 비계 한덩이가 놓여있다. 기름을 잘 바르고 고기를 구워먹자.


DSC-RX100M3


호주산 양고기 1인분 등장. 이걸 누구 코에 붙일까..어차피 타베호다이를 시킨것도 아니니까 천천히 즐기자는 생각으로 먹었다.


DSC-RX100M3


양파와 파 썰은 것이 나오는데 이건 불판에 휙 놓아두고 익기를 기다리면 된다.


DSC-RX100M3


마지막 밤이라는 걸 핑계로 또 맥주 한잔을 시키고 말았다.


DSC-RX100M3


양고기를 가운데에 올리고 양파를 그 주위에 둘러두면 된다. 그러면 자연스레 양고기의 기름이 양파를 맛있게 구워준다.


DSC-RX100M3


세상에서 제일 긴 고기 구워지는 시간이다.


DSC-RX100M3


그냥 먹어도 맛있는 고기지만 소스를 듬뿍 찍어서 밥과 함께 먹으니 너무 좋다.. 호주산 양고기도 맛있는데 과연 홋카이도산 양고기는 어떨지 기대가 되었다.


DSC-RX100M3


1인분은 순식간에 사라져버리고 홋카이도산 양고기를 시키려 했으나 이게 웬걸 매진이라고 한다.. 이럴 줄 알았으면 타베호다이를 먹는 건데..


DSC-RX100M3


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는 생각으로 그냥 호주산 양고기 2인분만 더 먹고 끝내기로 했다.


DSC-RX100M3


한번에 조금씩 올려서 여유롭게 징기즈칸을 즐겼다.


DSC-RX100M3


어쩌다보니 그릴자국이 남게 구워졌다. 사실 고기를 잘 못 굽는데 어째서인지 이날은 엄청나게 잘 구워진 것 같다.


DSC-RX100M3


이렇게 저녁식사도 끝. 징기스칸이라는 처음 접해보는 음식이라 약간 불안감이 있었지만 그냥 양고기 구이라는 걸 아니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.

요조라노 징기스칸이라는 이름답게 스스키노의 밤거리를 보면서 먹고싶었으나 그러지 못해서 아쉬운 점은 있었다. 자리는 많이 있었는데 혼자라서 창가 쪽 자리로 주지 않은건가 싶기도..


신고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