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LWJ의 일기장

171109 [삿포로여행] 9. 삿포로 맥주 박물관에 왔으니 마셔줘야 하는 삿포로 맥주 본문

해외여행 이야기/17년 10월 28일-31일 삿포로 여행

171109 [삿포로여행] 9. 삿포로 맥주 박물관에 왔으니 마셔줘야 하는 삿포로 맥주

LEEWJ 2017.11.09 00:30

DSC-RX100M3


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1층으로 내려와 간 곳은 스타 홀. 맥주를 파는 바 같은 느낌이었다.


DSC-RX100M3


티켓을 구매해서 카운터에 보여주면 끝. 나는 600엔짜리 샘플러 메뉴를 선택했다.


DSC-RX100M3


티켓을 받자마자 후다닥 맥주를 세잔 따라주신다. 한명이 세잔을 다 따르는게 아니라 여러명이 다같이 따르니 그걸 전부 사진으로 담기에는 무리가 있었다.


DSC-RX100M3


여기는 타이밍을 놓쳐버렸다.


DSC-RX100M3


어쩄든 600엔짜리 샘플러 맥주 도착. 카운터에서 맥주를 받아 적당한 자리로 알아서 이동해 마시면 된다.


DSC-RX100M3


처음은 우리가 흔히 아는 삿포로 블랙 라벨.


DSC-RX100M3


두번째는 홋카이도 한정인 삿포로 클래식.


DSC-RX100M3


세번째는 삿포로 맥주 박물관의 한정인 개척사 맥주. 홋카이도산 보리와 홉을 썼다고 한다.


DSC-RX100M3


안주로 작은 과자 한봉지를 받았는데 맥주만 줄거라고 생각하던 차에 이런걸 받으니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.


DSC-RX100M3


클래식부터 한잔 시원하게 마셨다. 맥주의 맛은 잘 모르겠지만 클래식은 평소에 마시던 맥주보다 거친 느낌이었다.


DSC-RX100M3


두번째는 개척사 맥주로.. 엔젤링 하나는 끝내주게 나왔다. 하지만 정작 중요한 맛을 기억하지 못 한다.. 너무 생각없이 마셨나 싶기도..


DSC-RX100M3


마지막으로 블랙라벨까지 마시고 나니 슬슬 기분이 좋아지기 시작했다. 하지만 여기서 술을 계속 마실수는 없으니까 아쉽지만 여기서 끝. 삿포로 생맥주를 마실 기회는 아직 많으니까 말이다.


DSC-RX100M3


천장에는 샹들리에가 하나 있었는데 맥주병으로 만들어진 것이었다. 저거 왠지 칭타오맥주 광고에 나온 칭타오 샹들리에랑 비슷해서 저걸 보고있는 내내 그 광고밖에 생각나지 않았다.


DSC-RX100M3


이후 기념품점을 한번 구경이나 해 볼까 해서 들렀다. 지난번 기린 맥주공장에서 보았던 맥주젤리가 들어간 초콜릿이 여기도 있었다. 포장도 완전히 그것과 똑같았기에 기린 맥주공장의 제품을 한번 먹어본 나는 구매하지 않았다.


DSC-RX100M3

홋카이도 한정의 삿포로 클래식. 연말이라고 한정 패키지로 나온 모양이었다.


DSC-RX100M3


?????? 에비스가 삿포로맥주의 브랜드라는건 알고 있었지만 이 잔을 여기서 찾을 줄은 몰랐다. 이걸 보자마자 무언가에 홀린 듯 바로 한개 구매해버렸다.


DSC-RX100M3


아까 샘플러를 마실때 봤던 삿포로 맥주 박물관 로고가 있는 맥주잔. 하지만 에비스 잔이 눈에 띈 이상 다른건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.


DSC-RX100M3


다른 잔도 몇개 있었는데 역시 너무 작다. 저런 잔에 조금 따라 마시는건 감질나서 못 할것 같다.


DSC-RX100M3


밖으로 나가던 도중 아까는 못 봤던 커다란 곰을 발견했다. 사진을 찍으니 저렇게 수줍은 포즈를 취해주던데 저 안에는 누가 들어가있을까 궁금해지기 시작했다.


DSC-RX100M3


맥주까지 마시고 나오니 이제 완벽한 밤이 되었다. 사실상 4시부터 저녁이 시작되는거나 다름없으니 5시에 술을 마셔도 낮술같은 느낌이 안 들고 참 좋았다.

맥주로 속을 약간 달래뒀으니 이제 맛있는 저녁을 먹으러 가자.



신고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