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LWJ의 일기장

171110 [삿포로여행] 10. 삿포로 파키스탄 카레 하루디(ハルディ), 스프카레 말고 파키스탄 카레 본문

해외여행 이야기/17년 10월 28일-31일 삿포로 여행

171110 [삿포로여행] 10. 삿포로 파키스탄 카레 하루디(ハルディ), 스프카레 말고 파키스탄 카레

LEEWJ 2017.11.10 00:30

DSC-RX100M3


기분좋게 맥주를 마시고 배가 부르지만 맥주배와 밥배는 따로니까 저녁을 먹으러 왔다. 첫날의 저녁은 카레다. 보통 스프카레를 먹지만 나는 하루디라는 곳으로 파키스탄 카레를 먹으러 왔다.


DSC-RX100M3


푸짐한 토핑을 즐기고 싶어서 치킨함바그카레로 주문했다. 나는 치킨도 토핑으로 올라갈 줄 알았는데 치킨은 카레의 건더기로 들어있었다.. 내가 원한 치킨카레를 주문하려면 가라아게를 추가로 주문해야 했었나보다. 맵기 단계는 별로 안 매운 2단계로 결정했다.


DSC-RX100M3


그리고 맛있는 카레에 빠질 수 없는 맥주도 한캔..내가 좋아하는 에비스 맥주가 있었다.


DSC-RX100M3


약간 알딸딸하지만 시원한 물 한잔으로 정신을 차려보려 노력했다.


DSC-RX100M3


가게의 분위기는 파키스탄스럽다. 사실 파키스탄을 가 본적도 찾아본적도 없어서 어떤 느낌인지는 모르겠지만 파키스탄 카레를 파는 곳이니 그렇게 꾸며두지 않았을까..


DSC-RX100M3


뭔가 애매한 2인석..


DSC-RX100M3


시원한 에비스맥주가 먼저 나왔다. 잘 따라두고 차분히 카레를 기다렸다.


DSC-RX100M3


먼저 나온건 샐러드. 그냥 샐러드다.


DSC-RX100M3


그리고 대망의 파키스탄 카레가 등장했다. 진한 색깔이 먹음직스러운 카레와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함바그를 보니 얼른 먹고싶은 생각만 들었다.


DSC-RX100M3


스프카레랑은 정 반대로 국물이 거의 없고 카레볶음 수준이었다. 하지만 그 농후함은 여태 먹어본 카레중 최고였다. 이런 맛은 모지코에서 야끼카레를 먹은 이후로 처음이었다.. 그러고보니 모지코 야끼카레와 뭔가 느낌이 비슷했는데 여기에 치즈랑 계란을 얹어 먹으면 느낌이 비슷하려나?


DSC-RX100M3


순식간에 한그릇을 먹어치웠다. 맥주로 배가 부른데도 이렇게 싹싹 비웠다는건 정말 맛있었다는 것..


DSC-RX100M3


다음 삿포로 여행에도 여기는 또 오고싶다. 하지만 스프카레도 먹고싶고 파키스탄카레도 먹고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이다..



신고
0 Comments
댓글쓰기 폼